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당뇨클리닉

H > 당뇨클리닉 > 당뇨클리닉

당뇨병성 신병증(당뇨병과 신장)


당뇨병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우리 몸의 작은 혈관들이 손상을 입게 되는데, 그 중 신장에 있는 혈관이 손상되어 신장 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을 당뇨병성 신병증이라 합니다. 당뇨병성신병증은 당뇨병 환자의 사망률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당뇨병에 의해 신장이 손상되어 신장기능이 떨어지는 질환

당뇨병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신체의 작은 혈관들이 손상되게 됩니다. 이때 신장 혈관이 손상되는 경우에는 혈액 여과를 담당하고 있는 사구체가 손상되면서 단백뇨가 나타나고, 이로 인해 신장 기능이 저하되는데, 이를 당뇨병성 신장질환이라고 합니다.

당뇨병성 신장질환은 새로 투석을 시작하는 환자들의 원인 질환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는 시기에서부터 말기신부전증까지 몇 단계로 나누어 서서히 진행됩니다.
당뇨병성 신병증
제 1기 사구체 여과율이 증가하고 신장이 커지는 시기입니다.
제 2기 사구체 여과율의 꾸준한 증가와 함께 사구체나 메산지움의 비후 등 조직학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시기로 환자마다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대략 당뇨병을 앓기 시작한 지 10년에서 15년 정도가 지난 후에 생깁니다.
제 3기 초기당뇨병성신병증으로 미세단백뇨 또는 미세알부민뇨가 나타나는 시기로 당뇨병의 이환기간이 약 15년 정도의 시간이 지난 후에 생깁니다.
제 4기 단백뇨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비로소 신병증의 증상이 나타나는 임상적 당뇨병성신병증의 시기로 사구체 여과율은 점차로 감소하고 부종, 고혈압이 나타나며 이어서 요독증이 점점 심해지고 결국에는 말기신부전증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 미세단백뇨란?
    24시간 동안 모은 소변의 단백질의 양을 정량하여 알부민이 25 ~ 250mg 정도 검출되는 것을 말하며 이 시기까지도 특별한 임상적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간과하기 쉬우나 일단 미세단백뇨가 나오게 되면 혈당조절을 잘하더라도 신병증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게 됩니다.

말기신부전증의 증상

말기신부전증이 생기면 몸이 붓고 소변량이 감소하며, 식욕부진, 오심, 구토, 고혈압, 빈혈,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생기며 심부전, 심근경색증, 뇌혈관질환 등의 대혈관질환 등이 생겨 이것이 직접적인 사망원인으로도 작용합니다.

치료는 혈당조절과 혈압조절이 목표 : 신장기능 저하 속도 지연 목표

당뇨병성신병증의 초기에는 가역적이지만 일단 임상적으로 당뇨병성신병증으로 이행되면 혈당조절을 엄격히 하여도 신기능이 악화되는 것을 완전히 차단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철저한 혈당 조절과 혈압 조절(목표혈압 130/80mmHg), 단백질섭취 제한으로 신기능 저하의 속도를 지연시킬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검사와 적극적인 혈당조절에 의한 사전대책이 매우 중요하며 일반적으로 신병증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알려진 고혈압, 고단백식 등의 적극적인 교정이 매우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