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심장클리닉

H > 심장클리닉 > 심장클리닉

심장판막질환


심장 판막은 심장 안에 붙어 있는 얇고 단단한 조직으로 심장 안에서 피가 일정한 방향으로 흐르게 하며, 펌프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어떤 원인으로든 심장 판막이 손상을 받게 되면 이러한 피의 흐름이 방해를 받게 되어 심장기능에 영향을 주고 심하면 심부전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질환 발생하는 위치에 따라 증상 달라

심장 판막은 그 모양과 위치에 따라 승모판, 대동맥판, 삼첨판, 폐동맥판의 4가지가 있는데, 판막 중 가장 많이 침범을 받는 부위는 승모판이며, 그 다음은 대동맥판, 삼첨판의 순서로 병이 생기며, 어디에 병이 있느냐에 따라 증상과 치료법이 조금씩 다르게 됩니다.

심장 판막 질환의 가장 흔한 증상은 운동시 호흡곤란이며, 병이 더 진행하면 가만히 앉아 있어도 숨이 차며, 앉아 있을 때보다 누우면 더욱 숨이 찬 증상이 올 수 있습니다.

세균감염 후유증으로 질환 발생

심장판막 질환의 가장 큰 원인은 류마티스 열이라는 세균(연쇄상 구균) 감염의 후유증인데, 주로 나이가 많은 환자들에게서 판막 이상이 오는 원인으로 퇴행성 변화와 관련된 경우가 있습니다.

초음파 진단이 필수

청진 시 심장에서 잡음이 있을 경우, X-ray검사에서 심장이 비대해 졌거나 폐에 물이 차고, 심전도에서 부정맥이나 심방 확장의 증상등을 통해 추측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진단과 평가를 위해서는 심장 초음파 검사가 필수적입니다. 심장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의 원리를 이용하여 심장의 구조와 기능을 평가하는 검사법으로, 오늘날에는 판막의 이상을 알아보는 데 가장 중요한 검사로 자리잡았습니다.

질환이 경미하다면 정기적 관찰로 충분

심장판막 질환의 치료는 질환의 상태를 파악한 후 환자의 증상과 질환의 정도를 고려해 결정하게 됩니다. 질환이 경미한 경우라면 특별한 치료 없이 정기적으로 관찰하는 것만으로 충분합니다. 일정한 기간마다 이루어지는 의사의 진찰과 심장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한 상태 평가가 관찰 방법입니다.

질환이 경미한 정도를 벗어나고 환자가 뚜렷한 증상을 호소한다면 우선 약물 투여부터 고려하게 됩니다. 약제를 이용하여 특히 전신에 과다하게 축적되어 있는 수분에 대한 조절을 통해 증상을 조절하면서 질환의 진행을 주의 깊게 관찰합니다. 일정 기준에 이르면 수술을 고려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