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소화기클리닉

H > 소화기클리닉 > 소화기클리닉

대장용종


최근에 우리 나라에서는 대장암 발생빈도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 원인으로는 식생활의 서구화로 육식을 즐겨 먹게 되고, 생활의 편리함으로 인해 운동부족이 발생하기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장암과 대장용종은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대장내시경검사를 하다보면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질환중에 하나가 대장용종입니다. 용종(polyp;폴립)은 장관 속으로 돌출해서 마치 사마귀 같은 혹으로 보이는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소화기 중에서도 특히 대장에 많이 생깁니다.

크게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종양성 용종과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없는 비종양성 용종으로 나뉩니다.

  • 종양성 용종 : 선종성 용종, 유암종, 악성용종 등이 있습니다.
  • 비종양성 용종 : 과형성 용종, 용종양 점막, 과오종, 염증성 용종, 지방종 등이 있습니다.

대장용종은 7~10년 뒤 대장암으로 이행되기도

대부분의 대장암은 선종성폴립(용종)이라는 전암병변을 거쳐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들 선종성폴립이 암으로 진행하기 전에 발견하여 치료한다면 대장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장암으로 이행되는 기간은 용종의 크기, 조직학적 소견, 이형성의 정도, 용종의 숫자에 따라 다르지만 약 7~10년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따라서 용종을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암의 전구단계인 용종을 발견하고 제거함으로서 대장암의 대부분을 예방하거나 치유할 수 있습니다. 대장용종은 대장 내시경 시행시 용종제거술로 간단히 제거 가능합니다.

대장용종절제술 시행 후에는 정기검진이 필요합니다.

용종은 한 번 생겼던 위치에 또 다른 위치에도 다시 생길 수 있습니다. 용종을 완전히 제거한 후에는 재발하지 않지만 용종이 생기는 환경이 그대로 존재하기 때문에 약 30%에서 다른 곳에 새로운 용종이 생깁니다.

장기간 후향적 연구에 의하면 대장 용종 절제술후 재발률은 5년후에 20%이고, 20년후에는 50%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므로 용종이 일단 대장에서 발견되었던 분은 대장 내시경을 통하여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으셔야 됩니다.

대장용종절제술 후 정기검진 시기는?

  • 용종절제술 후 조직검사상 더 이상의 추가치료가 필요 없을 경우에도 용종의 절제 후에 잔류 용종 유무와 재발을 확인하기 위하여 6개월에서 1년 이내에 추적내시경검사를 시행하여야 하며, 용종의 크기가 1cm이상이거나 다발성인 경우, 용종절제술 후 매년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합니다.
  • 보통은 1년 후 검사를 하여 용종이 없는 경우 3~4년 후 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시술 전에 준비사항은?

  1. 검사 전날 저녁식사를 마친 후 환자는 금식을 해야 합니다.
  2. 혈압약, 심장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의사와 상의하여 소량의 물과 함께 복용합니다.
  3. 항응고제나 혈전 용해제를 복용하는 경우에는 의사와 상의하여 적어도 1주일 전부터는 중단하셔야 합니다.
  4. 장세척제를 복용 설명대로 드신 후에 장이 잘 비워지도록 해야 검사가 가능합니다.
  5. 시술 전에 몸에 있는 금속제품(귀걸이, 목걸이, 반지, 시계 등)을 제거해야 합니다.

5대장 용종 절제술 시술 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대장 용종 절제술 시술 후 주의사항

  1. 검사 도중 공기를 넣으면서 진행하기 때문에 검사 후에 복부팽만과 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복부 마사지와 배를 따뜻하게 해주면 가스배출이 되어 증상이 사라집니다.
  2. 내시경 기계 자극으로 검사 후에 항문 주위에 불편감과 통증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뜻한 물로 좌욕을 하면 불편감이 없어집니다.
  3. 검사 후 바로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4. 검사 당일 운전, 기계를 다루는 등 집중이 필요한 작업은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5. 용종 제거 후에 대변에 피가 조금 섞일 수 있지만, 곧 멈춥니다. 계속 피가 나오면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6. 검사시 정확한 진단을 위해 푸른색 염색제를 이용하기도 하는데, 대변에 섞여 나오기도 합니다.